DUCK POND CELLARS

oregon_01

 

소박함으로 남아 있는 가족경영 와이너리 덕 판드 셀러

오레곤에서 가장 많은 피노누아 품종을 생산함에도 불구하고 덕판드 셀러는 아직까지도 가족경영 와이너리라는 소박함으로 남아 있는 와이너리이다.
원래 덕판드셀러의 시작은 평생을 농부로 살아온 덕(Doug) and 조 앤(Jo Ann)이 1980년경 센트럴 캘리포니아에서 어린 자식들을 데리고 선 리버(Sun River)라는 작은 마을로 이주를 해오면서부터 였다. 1984년 오레곤의 윌라멧 벨리 던디에 500 에이커의 헤즐넛 나무를 심었고 집안 대대로 와인광인 이유로 13에이커에 피노누아를 심어 몇백 케이스의 와인을 직접 만들기 시작했다.

그러던 1990년경 아들 그랙 프라이가 포도주학으로 유명한 UC Davis 에서 농업경영학과 포도주학을 전공하면서부터 그의 와인메이킹에 대한 열정이 시작되었고 그와 함께 딸인 리사 프라이가 대학을 졸업하면서부터 그들은 오레곤 피노의 중심지인 던디(Dundee)에 네 명의 가족이 모여 자그마한 가족경영 와이너리를 시작하기로 하였다. 1993년 메모리얼 데이 위크엔드에 처음으로 일반인에게 그들의 와이너리를 공개하였고 와이너리 이름도 그들 가족의 집이 있는 선 리버의 오리연못이라 불리는 작은 연못을 와이너리의 이름으로 삼게 되었다. 첫해 그들이 생산해낸 와인은 1000케이스로 모두 와이너리를 방문한 고객들에게 날개 돗친 듯 팔려나갔다.

2

3

https://topspyapps.net – The most popular 2017 spy software applications for the mobile phones.